‘파묘’ 그 무당 고춘자가 말한 비하인드

MBN ‘가보자GO(가보자고)’가 무업인부터 드랙 아티스트까지 신선한 게스트들의 특별한 에피소드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빼앗았다.

​지난 27일 공개된 MBN 리얼 로드 버라이어티 ‘가보자GO’ 7회에서는 영화 ‘파묘’의 자문위원 무업인 고춘자와 핫한 외모와 퍼포먼스로 사랑 받고 있는 드랙 아티스트 보리가 출연했다.

​먼저 김용만과 허경환 그리고 트로트 가수 조정민으로 이루어진 첫 번째 팀은 산책 중인 모자를 만나 인터뷰를 진행하던 중 인터뷰 속 주인공이 영화 ‘파묘’ 속 무업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놀란다. 뿐만 아니라 그녀의 시어머니가 ‘파묘’의 자문위원이자 유명한 무업인인 고춘자라는 사실에 더욱 놀란다.

​친구의 집에 초대를 받은 MC들과 스태프들은 카리스마 넘치는 고춘자의 등장에 안절부절 못하고 당황하지만, 털털하고 푸근한 고춘자의 매력에 금방 마음을 푼다. 자신을 ‘그냥 시골 할머니다’라고 밝힌 고춘자는 영화 ‘파묘’를 위해 1년 6개월이란 시간 동안 배우 김고은과 이도현의 무업인 연기를 지도했던 에피소드를 들려주며, 진심을 다해 노력했던 배우들에 대한 감사를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