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강두’ 이어 ‘날메시’… 홍콩 팬들 노쇼에 “티켓값 84만원 내놔라” 분노

‘노쇼’로 한국팬의 분노를 자아냈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 이어 부상을 입긴 했으나 리오넬 메시 역시 노쇼 때문에 홍콩 팬들의 분노를 샀다. 미국 프로축구 인터 마이애미는 지난 4일(한국시간) 홍콩의 홍콩스타디움에서 열린 홍콩 베스트11 팀과의 프리시즌 친선경기에 메시를 출전시키지 않은 채 4-1로 이겼다. 인터 마이애미의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는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경기가 끝날 때까지 벤치를 지켰다.

AFP 통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와 인터 마이애미를 상징하는 유니폼을 입은 약 4만 명의 팬들은 후반전 중반 이후로도 메시가 출전할 기미가 없자 “메시 나와!”를 외쳤다. 후반 35분 이후부터는 “환불, 환불”을 외치는 소리가 더 커졌고, 경기가 종료되자 팬들의 항의는 최고조에 달했다.

경기 뒤 인터 마이애미의 공동 구단주인 데이비드 베컴이 인사를 위해 마이크를 잡았으나 팬들은 베컴에게도 엄지손가락을 아래로 향한 채 거센 항의의 목소리를 냈다. 한 팬은 “메시가 뛰지 않는 경기는 80홍콩달러(약 1만3000원)짜리 일반 홍콩 축구리그 경기랑 다를 게 없는데, 이번 친선전 티켓값은 5000홍콩달러였다”고 소리쳤다.

헤라르도 마르티노 감독은 경기 뒤 “잠깐이라도 뛰게 할까 했지만 리스크가 너무 컸다”며 “구단 의료팀으로부터 두 선수가 경기에 출전한다면 부상이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는 소견을 들었다. 메시는 내전근이, 수아레스는 무릎이 아프다”고 설명했다.